제보하기 
[노컷영상] 유명 브랜드 소파 사용기간은 2년? 가죽 쩍쩍 갈라져 못 쓰겠네~
상태바
[노컷영상] 유명 브랜드 소파 사용기간은 2년? 가죽 쩍쩍 갈라져 못 쓰겠네~
  • 김민국 기자 kimmk1995@csnews.co.kr
  • 승인 2021.05.12 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랜드 소파의 가죽이 2년 만에 찢어지는 문제가 발생했으나 업체서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치부해 소비자가 기막혀 했다.

경기 남양주시에 사는 이 모(여)씨는 지난 2019년 구매한 소파의 가죽이 조금씩 갈라지기 시작하더니 2년여 만에 등받이 부위가 앉기 불편할 정도로 찢어졌다고 불만을 표했다. 등받이 외에 다른 부위도 곳곳이 손상되고 있는 상태라는 게 이 씨의 설명이다. 

제조사에 따졌지만 "2년 정도 사용시 이런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수리비로 15만 원을 요구했다.

이 씨는 "소파를 2년만 쓸 계획으로 사는 사람은 없지 않나. 불량으로 보이는데 인정하지 않으니 분통이 터진다"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민국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