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삼성물산, 워렌 버핏 운동화로 알려진 '브룩스 러닝' 국내 사업 전개
상태바
삼성물산, 워렌 버핏 운동화로 알려진 '브룩스 러닝' 국내 사업 전개
  • 뉴스관리자 csnews@csnews.co.kr
  • 승인 2018.09.18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웰니스 트렌드와 스포츠 시장 성장에 발맞춰 미국 러닝 브랜드 '브룩스 러닝(Brooks Running)'의 국내 사업을 전개하기로 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브룩스 러닝 슈즈, 의류의 국내 독점 판권을 소유하는 동시에 의류는 라이선스를 별도로 획득해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역량을 토대로 자체 기획, 생산 체제로 전환해 나갈 계획이다.

브룩스 러닝은 지난 1914년에 런칭한 100년 전통의 미국 대표 러닝 전문 브랜드다. 가치투자의 귀재 '워렌 버핏'이 투자해 '워렌 버핏 운동화'로 알려진 브룩스 러닝은 미국 러닝 시장 점유율 1위(러닝 전문 편집숍 MS 기준), 세계 TOP3의 전문 러닝화 브랜드다.

현재 북미, 유럽, 아시아 중심으로 50여개국에 진출했으며 직진출 혹은 독점 유통 판권을 통해 홀세일 비즈니스를 전개하고 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20~30대 젊은 러너의 증가와 웰니스 트렌드가 맞물려 러닝에 대한 소비자 관여도가 높아진 것을 감안해 러닝 전문 브랜드의 국내 독점 전개를 선택했다.

특히 브룩스 러닝의 풋웨어 경쟁력과 함께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의류 기획, 생산, 유통, 마케팅 역량을 바탕으로 러닝 전문 브랜드로 입지를 확고히 하겠다는 계획이다. 

0918.jpg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브룩스 러닝 사업의 거점으로 세로수길을 택했다. '브룩스 러닝 플래그십 스토어'는 지하 1층부터 지상 4층까지 총 462.8m²(140평) 규모다.

브룩스 러닝은 러너의 라이프스타일을 모두 아우르는 러닝 관련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는 한편, 러닝을 좋아하는 고객에게 매력적인 체험형 매장으로 브랜드 가치와 재미를 동시에 전달할 계획이다.

러너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러닝 허브' 공간도 전국 주요 러닝 코스에 '정거장 개념'의 소규모 시설로 확장할 방침이다. 약 15~20평 규모의 라운지 개념으로 운영할 예정이며 러너를 위한 드레스룸, 라커룸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음료 및 스낵 등도 마련해 러닝 문화를 선도한다는 포석이다.

브룩스 러닝은 전문적인 러닝 브랜드로서 전문화된 상품 라인업을 강조하는 한편 '슈 파인더(Shoe Finder)' 서비스를 통해 고객별 족형, 주법을 분석한 후 개인에게 최적화된 러닝화를 추천할 예정이다.

송주백 브룩스 러닝 팀장은 "브룩스 러닝은 런 해피(Run Happy)라는 브랜드 가치를 기반으로 러닝을 통한 행복하고 긍정적인 라이프스타일을 전파하는 브랜드"라고 소개하면서 "웰니스 트렌드와 러닝 인구 증가에 따라 러너와 끈끈하게 소통하며 최고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전문적이고 세분화된 러닝 시장의 다크호스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애드버토리얼/자료제공=삼성물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