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BC카드, 싱가포르 국립대학교에 결제 데이터 공급
상태바
BC카드, 싱가포르 국립대학교에 결제 데이터 공급
  • 이예린 기자 lyr@csnews.co.kr
  • 승인 2021.01.18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C카드가 싱가포르 국립대학교에 카드결제 데이터를 공급한다고 18일 밝혔다.

BC카드 측은 싱가포르 국립대 연구진의 의뢰에 따라 코로나19가 국내에 본격적으로 전파되기 시작한 지난해 1월부터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의 사용 기한이었던 8월까지 국내 카드결제 데이터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임세현 BC카드 빅데이터센터장은 “이번 공급 계약은 BC카드의 결제 데이터가 세계로 도약하는 첫 발판”이라며 “앞으로도 최대 규모 및 최고 품질의 결제 빅데이터로 고객에게 차별화된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싱가포르 국립대학교 디자인환경대학은 연구진을 구성하고 코로나19와 세계 도시별 공간구조에 따른 경제 회복성 간의 상관관계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싱가포르 국립대 연구진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우리나라 소비 활동을 분석하기 위해 BC카드에 카드결제 데이터를 의뢰한 바 있다.

한편, BC카드는 지난 2019년 7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금융빅데이터플랫폼 주관사로 선정 돼 12개 데이터 제공기관과 함께 융합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이예린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