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경기도, 건물 외벽 '그린커튼' 조성...열섬현상 완화, 경관 개선 효과 기대
상태바
경기도, 건물 외벽 '그린커튼' 조성...열섬현상 완화, 경관 개선 효과 기대
  • 황혜빈 기자 hye5210@hanmail.net
  • 승인 2021.01.25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올해 도내 관공서, 학교, 도서관, 임대주택 등의 건축물 외벽에 덩굴식물을 이용해 커튼을 설치하는 '그린커튼(Green Curtain)’ 조성 사업을 한다고 밝혔다. 

그린커튼은 건축물 또는 구조물 외벽에 덩굴식물을 덮어 여름철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벽면녹화 공법이다. 좁은 공간을 이용해 에너지 절약, 미세먼지 저감, 도심 열섬현상 완화, 경관 개선 등의 다양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설치 대상은 도내 관공서, 학교, 도서관, 임대주택 단지 등 87곳이다. 
 
오는 4월부터 학교 13곳, 도서관 31곳 등 도민 생활과 밀접한 생활SOC 분야 84개 공간에 그린커튼을 우선 설치·운영할 계획이며, 도민이 직접 거주하는 아파트 단지 내 편의시설 3곳에 대해서도 시범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도는 이를 통해 별도의 토지매입 없이 약 10억 원의 예산으로 축구장 2개 면적(약 1만 4080㎡)에 해당하는 녹색 쉼터를 도민들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청에 조성된 '그린커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청에 조성된 '그린커튼'

앞서 도는 그린커튼 조성 사업의 시행착오를 최소화하기 위해 수원시의 기존 매뉴얼과 그동안 쌓인 노하우를 토대로 ‘경기도 그린커튼 만들기’ 가이드라인을 제작했다. 

심미적 효과가 우수하고 유지관리가 쉬운 그린커튼 도입식물 품종을 추가 개발하는 등 도심녹화 후속 사업도 지속적으로 준비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그린커튼 사업의 성공적 추진으로 도민의 녹색갈증을 해소하고 도심 열섬화현상, 미세먼지 등 각종 도시문제를 최소화하길 기대한다”면서 “이처럼 좋은 정책이 있으면 다른 시군에서도 도입할 수 있도록 경기도에서 적극 지원해 도와 시⸱군의 정책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황혜빈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