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롯데손해보험, "본사 사옥 매각으로 RBC비율 8.6%포인트 상승 전망"
상태바
롯데손해보험, "본사 사옥 매각으로 RBC비율 8.6%포인트 상승 전망"
  •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 승인 2021.03.30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손해보험은 본사 사옥 '세일 앤 리스백'으로 RBC비율과 재무건전성이 개선될 것이라고 30일 밝혔다.

롯데손보는 30일 캡스톤자산운용과 남창동 소재 본사 사옥에 대해 '매각 및 임차(세일 앤 리스백, Sale & Leaseback)' 계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추가 자본확충 없이 2,240억원의 유동성을 확보하게 됐으며 지급여력(RBC)비율은 8.6%포인트 상승할 전망이다.

또한 이번 사옥 매각을 통해 2023년 국제회계기준(IFRS17)과 신 지급여력제도(K-ICS)의 도입 등 제도 변화에 대비할 수 있는 재무건전성을 갖추게 됐다.

보험사가 보유한 부동산자산 위험계수는 2023년 새로 도입될 신 지급여력제도(K-ICS) 도입시 현재 △업무용 6% △투자용 9%에서 최대 25%까지 상향 조정된다.

롯데손보 관계자는 "보험환경과 회계기준 변화의 선제적 대응방안으로 사옥 매각과 장기 임차를 결정하게 됐다"며 "이를 통해 지급여력(RBC)비율 상승과 재무건전성 제고 등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내부 리모델링을 통해 노후화된 사무공간을 보다 쾌적하게 해 편의성을 높이는 등 트렌드에 맞춰 새로운 공간으로 탈바꿈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