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재난지원금 등 정부 자금지원 빙자한 대출사기 주의...소비자 경보 발령
상태바
금감원, 재난지원금 등 정부 자금지원 빙자한 대출사기 주의...소비자 경보 발령
  •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 승인 2021.08.05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재난지원금과 소상공인 정책자금 등 정부의 자금지원을 빙자한 대출사기 문자가 늘고 있다며 금융감독원이 소비자경보 ‘주의’를 발령했다.

특히 8월 이후 국민 재난지원금과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지급으로 인해 대출사기 문자가 급증할 우려가 있다며 각별히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접수된 대출사기 문자 일평균 신고건수는 지난해 9월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9월 일평균 신고건수는 272건에서 올해 7월 2372건으로 증가했다.

사기 수법은 본인이 신청하지 않은 대출이 승인됐다거나, 제도권 금융회사를 사칭해 정부 정책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고 안내하는 식이었다. 불특정 다수의 국민을 대상으로 동일한 문자를 대량으로 발송했다. 안내된 번호로 전화를 유도해 개인정보를 남기게 한 뒤 이를 보이스피싱 사기에 활용하기도 했다.

금감원은 제도권 금융회사는 개인정보를 요구하거나 신용등급 상향을 위한 자금이체 등을 요구하지 않는다고 강조하며 URL 주소를 클릭해 가짜 뱅킹앱을 설치하면 안되고 바로 삭제할 것을 당부했다.

이미 악성앱을 설치했다면 백신앱으로 검사 후 삭제하고 휴대폰을 초기화 시켜야 하며 휴대폰 서비스센터 등에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 이미 피해금을 송금한 경우에는 금융사 콜센터, 경찰청, 금감원 등에 전화해 계좌 지급정지를 신청해야 피해를 막을 수 있다.

개인정보가 유출된 경우 금감원 개인정보노출자 사고예방시스템에 접속해 신규계좌 개절 및 신용카드 발급을 제한하고 명의도용 계좌가 개설됐는지 금융결제원 계좌정보통합관리서비스에 접속해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