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올해 국감장에 금융사 CEO 무더기 소환될까?...증인명단 나돌아 업계 긴장
상태바
올해 국감장에 금융사 CEO 무더기 소환될까?...증인명단 나돌아 업계 긴장
  • 박유진 기자 rorisang@csnews.co.kr
  • 승인 2017.09.1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열릴 국정감사를 앞두고 금융권이 긴장하고 있다. 올해도 금융사 CEO들이 무더기로 증인소환될 것이라는 소문과 함께 증인신청 명단까지 나돌면서 금융권에 대한 정치권의 공세가 되풀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 때문이다.

14일 정치권과 금융업계에 따르면 정무위원회는 최근 여야 간사단과 협의해 국정감사 증인요청 명단을 정리하고 있다. 전날 금융권에는 국회 정무위원회 출처로 금융기관 20곳의 24명 기업인을 대상으로 국정감사 증인신청 명단이 유포됐는데 정무위 측은 이를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정무위원회 소속 관계자는 "증인신청 명단은 최종 확정된 바 없고 간사단 공간을 통해 명단을 추리고 있다"면서 "이르면 오는 25~28일께 정확한 윤곽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최초 유포된 증인요청 명단에는 금융사들 CEO들이 대거 포함돼 있었다. 이중에는 대형 보험사 CEO가 많아 일부 보험사들이 촉각을 곤두세웠다. 

당시 명단에는 대형 보험사인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 삼성화재, 현대해상, 동부화재, KB손보, 한화손보 등이 포함된 상태로 호출 사유는 '보험사기 연루 임직원 방치'가 기재돼 있었다.

이를 놓고 금융권에서는 정치권이 '보험사 길들이기'에 나서려는 의도가 담긴 것 아니냐는 시각이 팽배하다. 지난해에는 '자살보험금 미지급 사태'와 보험료인하라는 굵직한 이슈 때문에 보험사 CEO들의 줄소환이 이뤄졌지만, 올해는 두드러진 이슈가 없기 때문이다.

정치권 또한 가계부채와 8.2 부동산대책에 따른 규제 방안, 일자리 창출, 카드 수수료 등의 현안을 집중적으로 다루겠다고 시사하고 있어 카드사를 제외하면 금융권 CEO들이 국감장에 무더기로 불려나갈 사유는 마땅치 않아 보인다.

정무위원회 소속 B의원실의 관계자는 "CEO를 불러놓고 일개 직원의 보험사기 연루 문제를 지적할 의원은 없을 것이다"면서 "과거에도 CEO 참석률은 극히 적었던 상황으로 큰 사안도 없이 부르는 건 갑질 행위밖에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박유진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