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銀, 300억 상생대출펀드 조성해 지역 중소기업 지원
상태바
부산銀, 300억 상생대출펀드 조성해 지역 중소기업 지원
  •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 승인 2020.11.10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은행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기업에 금융지원을 실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을 보탠다.

BNK부산은행은 10일 부산국제금융센터에서 한국주택금융공사와 ‘부산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위한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코로나19 등 경기 침체에 따른 경영환경 악화로 어려움을 겪는 부산 소재 중소기업에게 실질적인 금융 혜택을 제공하고, 지역경제의 지속적인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열렸다.

협약을 통해 부산은행과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총 300억 원 한도로 펀드를 조성하고 부산 소재 중소기업 중 일자리 창출 기업, 코로나19 피해 기업, 사회적 기업에게 대출을 지원하기로 했다.
 

▲(사진 왼쪽부터) 부산은행 빈대인 은행장, 한국주택금융공사 이정환 사장
▲(사진 왼쪽부터) 부산은행 빈대인 은행장, 한국주택금융공사 이정환 사장
대출한도는 업체당 최대 5억 원이며, 금리는 산출금리에서 0.65%포인트 이상 감면해 줄 계획이다.

부산은행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부산 경제의 밑바탕인 지역 중소기업이 안정적인 경영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앞으로도 부산은행은 지역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지원 정책으로 지역 경제에 힘이 되는 든든한 동반자가 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협약은 부산은행과 한국주택금융공사 간 2018년 부산지역 일자리펀드 200억원 조성에 이은 두 번째 협약이다. 양 기관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경쟁력을 높이는 데 지속적으로 상호 협력하고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