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교보생명, 금융위∙금감원 이어 공인회계사회에도 진정…”회칙 및 윤리기준 위반”
상태바
교보생명, 금융위∙금감원 이어 공인회계사회에도 진정…”회칙 및 윤리기준 위반”
  •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 승인 2021.02.25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보생명은 검찰의 주요 피고인으로 기소된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 회계사들과 이들이 속한 안진회계법인에 대한 엄중한 제재 조치를 간청하는 진정서를 한국공인회계사회에 제출했다고 25일 밝혔다. 앞서 교보생명은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에도 진정서를 제출한 바 있다.

지난달 검찰은 어피니티에쿼티파트너스, IMM PE, 베어링 PE, 싱가포르투자청 등 컨소시엄의 임직원과 안진회계법인 소속 회계사 3명이 교보생명의 가치평가보고서를 작성하는 과정에서 허위보고와 부정청탁 관련 공인회계사법을 위반한 혐의로 이들을 기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들 회계사들이 어피니티컨소시엄에 유리하도록 그들이 정하는 평가방법과 가격에 따라 가치평가를 해달라는 부탁을 받고 이를 승낙했고, 결과적으로 의뢰인들이 부당이득을 취득하려는 계획에 동참했다고 판단했다. 또한, 용역비와 법률비용 외에 향후 어피니티컨소시엄 등으로부터 다른 업무들을 수임 받기로 약속한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와 함께 이들은 인증업무를 수행함에 있어 독립성과 신의성실의 원칙을 준수해야 한다는 공인회계사회 회칙, 윤리기준 등도 위반한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교보생명은 금융당국 등에 진정을 내며, 안진회계법인과 어피니티컨소시엄의 불법행위로 인한 유무형의 경제적 손실과 혼란 등 피해가 상당하다고 호소한 바 있다. 교보생명은 회사의 안정성과 평판 하락이 초래된 것은 물론, 영업 전반에 심각한 부정적 영향이 초래됐다는 입장이다.

또한, 법인 고객은 물론 수백만 보험가입자들의 불안감이 확산하며 영업활동에 지장이 생겼고, 윤리적이고 모범적인 기업의 일원이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온 임직원의 심리적 위축과 동요도 상당하다는 주장이다.

교보생명은 업계를 대표하는 대형 보험사로서의 입지는 물론, 심각한 경영상의 피해가 발생했고, 이러한 피해가 특정 기업에 그치지 않고 우리 사회 전반에 미치는 파급효과도 매우 크다고 우려했다.

교보생명 측은 "추가 진정을 통해 회계법인의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는 기회가 마련되고, 또다른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 수사에 의해 위법행위가 밝혀지고 기소된 상황에서, 공인회계사회가 이러한 위법행위를 관행으로 용인하는 것은 자본시장의 근간을 흔드는 것"이라며 "따라서 철저한 조사를 통해 공인회계사법, 공인회계사회 회칙 위반 등에 대한 엄중한 제재가 이뤄지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