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업계 최초 2만원대 어린이 5G 요금제 출시...청소년 요금제 4종도 공개
상태바
SK텔레콤, 업계 최초 2만원대 어린이 5G 요금제 출시...청소년 요금제 4종도 공개
  • 최형주 기자 hjchoi@csnews.co.kr
  • 승인 2021.09.02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이 3일 업계 최초로 2만 원대 5G 요금제를 포함한 새로운 어린이·청소년 요금제 4종을 출시한다.

우선 12세 이하 어린이 고객을 위한 5G 요금제 2종과 LTE 요금제 1종이다. 5G 요금제는 월 3만6000원에 데이터 4GB를 제공하는 ‘5G ZEM플랜 퍼펙트’와 월2만6000원에 2GB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5G ZEM플랜 베스트’ 총 2종을 선보인다.

또한 LTE 이용자를 위해 기존 대비 데이터를 2배 확대하고 음성통화를 무제한으로 제공하는 ‘LTE ZEM플랜 베스트’도 함께 출시한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하는 어린이 요금제 3종은 데이터를 다 쓴 뒤에도 추가 요금 없이 일정 속도로 인터넷, 메신저 등을 계속 이용할 수 있다. 집전화와 이동전화 구분 없이 음성 통화도 무제한으로 사용할 수 있어 어린이와 부모 모두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다.

또 EBS의 주요 교육 콘텐츠를 데이터 걱정 없이 이용할 수 있는 ‘EBS 데이터팩’을 무료로 제공한다.
청소년 전용 LTE 요금제 4종은 2.5GB/6GB/12GB/100GB의 다양한 라인업으로 구성됐다. 기본 데이터를 다 쓴 후에도 추가 요금 없이 일정 속도로 계속 사용할 수 있다.

또한 ‘0(Young)틴플랜 라지’는 청소년 고객의 선호도가 가장 높은 ‘SKT VIP 혜택’ 또는 ‘미디어/구독 혜택’ 중 한 가지를 선택할 수 있고, ‘0틴플랜 라지’와 ‘0틴플랜 미디엄플러스’는 EBS 데이터팩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청소년/어린이들을 위한 다양한 혜택도 강화한다.

ZEM app.에서는 9월 1일부터 어린이 과학 동아와의 제휴를 통해 6개 인기 과학 콘텐츠를 매월 2회 무료로 제공한다.

또 SKT를 이용 중인 중·고등학생 고객들에게는 9월 9일부터 23일까지 ‘0한동’ App.의 '0틴위크'를 통해 신청자 모두에게 데이터 2GB를 지급하며, 추첨을 통해 아이패드 등의 경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최형주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