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AD] 메리츠증권, 한‧미 물가연동국채 추종하는 ETN 4종목 상장
상태바
[AD] 메리츠증권, 한‧미 물가연동국채 추종하는 ETN 4종목 상장
  • 뉴스관리자 jhmoon@csnews.co.kr
  • 승인 2021.11.29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리츠증권은 지난 6월 국내 상장지수증권(ETN) 및 상장지수펀드(ETF) 시장 최초로 국내 물가연동국채와 미국 물가연동국채(TIPS)를 각각 추종하는 ETN 4개 종목을 상장했다.

국내외 인플레이션 압력이 가중되는 가운데, 개인 투자자들이 이에 대비해 국내 증권 시장에서 일반 주식처럼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는 유일한 상품이다.

메리츠 인플레이션 국채 ETN과 메리츠 레버리지 인플레이션 국채 ETN은 국내 물가연동국채 3종으로 구성된 기초지수를 추종한다.

물가연동국채는 소비자 물가상승률(CPI)에 따라 채권의 원금과 이자가 같이 증가하는 대표적인 인플레이션 헤지 자산이다.
 
메리츠 미국 인플레이션 국채 ETN(H)과 메리츠 미국 레버리지 인플레이션 국채 ETN(H)은 미국 물가연동국채인 TIPS 3종을 추종한다.

환헤지를 실시해 환율 변동 위험에서 자유롭다는 점이 해외 시장에 상장된 ETF 또는 ETN과 차별화됐다. 특히 물가연동국채에 2배로 투자할 수 있는 레버리지형 상품은 해외 시장에서도 거의 찾아볼 수 없는 종목이다.

증권사 상관없이 주식 거래 계좌만 있으면 누구나 거래 가능하며, 주당 가격은 4종 모두 약 1만 원 내외로 소액투자가 가능하다.

다만 레버리지형 종목을 처음 투자할 경우 금융투자교육원의 필수 교육을 이수해야 하며, 기본 예탁금 적용을 받아야 한다.

[애드버토리얼=기사제공/메리츠증권]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