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 싸다 했더니 유통기한 무려 6개월 지난 제품?
상태바
쿠키 싸다 했더니 유통기한 무려 6개월 지난 제품?
  •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 승인 2018.01.16 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명 티 브랜드에서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판매해 소비자가 분통을 터트렸다.

서울시 강북구에 사는 이 모(여)씨는 지난해 말 A 티 브랜드 홈페이지에서 쿠키 제품을 구입했다. 유통기한이 짧은 대신 50% 할인하는 상품으로, 9천500원짜리를 반값에 구입할 수 있어 혹했던 것.

하지만 1월3일 배송된 제품을 확인했더니 유통기한이 임박한 제품이 아닌 ‘2017년 7월31일’로 약 6개월 가량이 지난 제품이었다고.
180112oo.jpg
▲ 유통기한이 무려 6개월 경과된 과자.
이 씨는 바로 홈페이지에 사진을 찍어 올리고 교환 요청을 했으나 답변을 받을 수 없었다. 그 후 고객센터에 전화, 1:1 문의를 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여러 차례 항의한 후에야 ‘무료 반품 해주겠다'는 답변을 받을 수 있었다.

이 씨는 “유통기한이 잘못 표시된 제품인지, 잘못 보낸 건지 이렇다 할 설명 없이 선심 쓰듯 ‘무료 반품’에 보상으로 제품 하나를 더 보내주겠다는 식의 대응에 황당했다”며 “할인 제품을 샀으니 슬쩍 넘어가도 된다고 생각하는 건지...불쾌하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업체 관계자는 “담당자의 부주의로 인해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잘못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며 파기됐어야 할 제품이 섞여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시 한 번 고객에게 연락해 원하는 방향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