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이물질 나오는 쿠쿠정수기, "처음엔 그럴 수있어~" 뻔뻔 대응
상태바
이물질 나오는 쿠쿠정수기, "처음엔 그럴 수있어~" 뻔뻔 대응
  •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 승인 2014.07.30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처음 설치한 쿠쿠전자 정수기에서 하얀 가루 같은 이물질이 나와 소비자가 불만을 제기했다. 업체 측은 "사용 초기에는 원래 이물질이 나올 수도 있다"는 무책임한 안내로 빈축을 샀다.

30일 인천시 중구에 사는 김 모(여)씨는 “하루에도 몇 번이고 마시는 물인데 이물질이 발견된 것도 모자라 ‘원래 그렇다’니 말이 되는 소리냐”며 업체 측 대응에 분통을 터트렸다.

김 씨는 지난 6월 초 홈쇼핑에서 쿠쿠정수기를 렌탈해 설치했다. 지난 5월 인천 영종도로 이사후 지하수를 끌어다 먹기 위해 간이정수기를 사용해오다 밥을 짓거나 요리할 때 등 이용량이 많아지면서 새로 정수기를 구매키로 한 것.

설치기사는 내부를 청소하고 물을 채운 뒤 완전히 비우는 작업을 3차례 반복했고 김 씨는 기사의 설명에 따라 깨끗하게 정수된 물이 나올 것이라 생각하고 별다른 의심 없이 물을 사용했다.

하지만 이틀 뒤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이전 간이정수기를 사용할 때와 달리 밥솥을 사용하고 난 후 밥물을 맞추는 선에 하얀 가루가 묻어있는 것이 선명하게 보였던 것.

이상 증상을 확인하기 위해 방문한 설치기사 앞에서 물만 넣고 실험을 해봤을 때에도 하얀 이물질이 묻어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하지만 해당 설치기사는 “처음엔 이물질이 조금 나올 수 있다”며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김 씨는 이물질이 들어있는 물을 며칠이나 마셨다는 것뿐 아니라 쿠쿠전자 측 태도에 더욱 황당했다고 털어놨다.

제품 회수와 설치비 및 한달 렌탈 비용 환불을 요구한다는 김 씨는 “‘처음에 원래 이물질이 나올 수 있다’면 며칠 동안은 마시지 말라고 안내하거나 해야 하는 거 아니냐”며 “인체에 무해한지 확인도 안 되는 이물질이 나오고 정수도 되지 않는 정수기를 돈을 주고 사용할 필요가 있느냐”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에 대해 쿠쿠전자 관계자는 “고객과 협의 중”이라고 밝힐 뿐 이물의 정체나 사실 관계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문지혜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