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오마이소비자] 배송보낸 과일 다 터졌는데 택배사 보상 '손사래'
상태바
[오마이소비자] 배송보낸 과일 다 터졌는데 택배사 보상 '손사래'
  • 뉴스관리자 csnews@csnews.co.kr
  • 승인 2017.08.04 08:2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즘 택배 이용률이 높아지면서 과일이나 음식 등을 보내는 소비자들도 많이 늘었습니다. 하지만 먹지도 못할 정도로 내용물이 심하게 상해서 손해를 보는 경우도 많은 게 사실이죠.

이처럼 물건이 상해도 택배사의 과실을 증명할 방법이 없어 고스란히 손해를 감수해야 하는 상황이 부지기수라고 하네요.

크기변환_크기변환_1982441572_5NozyYW4_IMG_8642.JPG
대구시 수성구에서 과일상을 하는  하**씨는 택배를 통해 물건을 배송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5킬로그램 상자에 32개의 자두를 넣어 배송했는데, 소비자로부터 자두가 깨지고 터져서 먹을 수 없다는 항의를 받았습니다.

하 씨가 자두 한 개, 한 개에 완충재 포장까지 하고, 바닥‧중간‧위쪽에 두꺼운 완충재를 한 번 더 깔고, 박스 뚜껑까지 덮어 주었는데 말이죠.

박스를 심하게 내려놓거나 던지지 않는 이상 이런 상태가 될 수 없다는 게 하 씨의 주장입니다. 반면 택배 업체측은 “박스 외관이 파손되지 않았고, 문제가 발생한 자두의 개수가 적어 손해배상을 해줄 수 없다”는 입장이라고 하네요.

하 씨는 “박스가 찌그러지지 않아도 세게 놓거나 하는 바닥 충격으로 충분히 과일이 깨질 수 있다”면서 “손상된 과일수가 3분의 1가량인데 어떻게 적다고 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며 억울해 했습니다.

박스가 멀쩡하고 손상된 개수가 적어 보상할 수 없다는 택배사, 정말 이래도 괜찮은 걸까요?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