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카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지원 실시
상태바
삼성카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지원 실시
  • 황두현 기자 hwangdoo@csnews.co.kr
  • 승인 2020.02.05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카드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가맹점과 고객 대상으로 특별 지원을 한다고 5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입원 및 격리, 확진자 방문에 따른 영업정지 등 피해사실이 확인된 가맹점주와 고객을 대상으로 가맹점 대금지급 주기 단축, 결제대금 청구유예 등을 지원한다.

피해사실이 확인된 가맹점주의 경우 가맹점 대금 지급 주기를 1일(기존 D+2일 가맹점주 대상) 단축하고, 최대 6개월 결제대금 청구 유예, 모든 업종 2~6개월 무이자 할부, 카드대출 상품 이용 시 최대 30% 대출금리 할인 등의 지원을 실시한다.

피해사실 여부와 관계 없이 삼성카드 전체 회원은 병원과 약국에서 2~3개월, 종합병원 2~5개월 무이자 할부를 받을 수 있다. 생활밀착업종인 할인점·안경·학원은 2~3개월, 의류는 2~4개월 무이자 할부를 제공한다.

중소·영세 가맹점 대상 빅데이터 기반 상생 마케팅 플랫폼인 LINK 비즈파트너를 통해 가맹점주의 마케팅을 지원한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황두현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