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삼성중공업, 2분기 영업손실 4379억…“강재값 인상 선반영”
상태바
삼성중공업, 2분기 영업손실 4379억…“강재값 인상 선반영”
  • 김승직 기자 csksj0101@csnews.co.kr
  • 승인 2021.07.30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중공업이 올 2분기 매출 1조7155억 원, 영업손실 4379억 원의 잠정 경영실적을 30일 공시했다.

2분기 매출은 지난해 수주한 상선의 건조물량 증가로 1분기 1조5746억 원 대비 9%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4379억 원으로 직전 분기 적자 5068억 원에서 14% 줄었다.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해서 매출은 1.4% 증가했고, 영업손실은 38.1% 줄었다.

삼성중공업은 적자가 하반기 강재가 인상 요인에 따른 원가 증가 예상분 3720억 원을 공사손실충당금으로 선반영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삼성중공업의 2분기 말 순차입금은 2조8000억 원으로 1분기 말 3조4999억 원 대비 6000억 원 줄었다. 이는 아틱 LNG운반선 및 에버그린 컨테이너선 선수금 입금 영향이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액면가 감액 무상감자가 진행 중이며 오는 8월 10일 신주 상장을 앞두고 있다. 감자가 마무리되면 자본금이 3조1505억 원에서 6301억 원으로 줄고 자본잉여금의 증가로 재무구조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7월까지 올해 수주 목표의 74%인 67억 달러를 수주했으며 하반기 계획된 프로젝트를 감안할 때 목표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유상증자 준비 등 남은 재무구조 개선 계획도 차질없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승직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