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메리츠증권, 해외주식 양도소득세 무료 신고대행 서비스 실시 
상태바
메리츠증권, 해외주식 양도소득세 무료 신고대행 서비스 실시 
  • 이예린 기자 lyr@csnews.co.kr
  • 승인 2021.03.22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리츠증권은 해외주식 양도소득세 법정신고기간을 맞아 해외주식 거래고객에게 무료 세무신고 대행서비스를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메리츠증권 이용 고객 중 지난해 해외주식 거래에서 250만 원을 초과하는 양도차 익이 발생한 내국인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신청기간은 3월 22일부터 4월 7일까지며 해외주식 양도소득세 신고대행 서비스를 원하는 고객은 HTS 또는 영업점 방문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송영구 메리츠증권 리테일사업총괄 전무는 “지난해 해외주식 거래가 급증함에 따라 해외주식 양 도소득세 신고에 대한 문의가 많다”며 “고객의 편의를 위해 무료로 양도소득세 신고대행 서비스 를 실시한다”고 말했다. 
 
한편, 해외주식에 투자하는 투자자는 총 수익금이 연간 기본공제금액인 250만 원을 초과하는 경우 양도 소득세 과세대상자가 된다. 양도소득세의 법정신고 및 납부기한은 5월 1일부터 31일 까지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이예린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